인삼공사 새옷 입은 이소영, 친정팀 GS칼텍스 첫경기

돌아온 에이스의 파괴력은 친정팀에도 예외가 없었다.

케이지시(KGC) 인삼공사로 이적한 이소영(27)이 친정팀 지에스(GS)칼텍스와 경기에서 19득점 맹폭을 가했다. 인삼공사는 이소영의 활약에 힘입어 7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여자부 지에스칼텍스와 경기에서 3-1(25:15/29:31/25:18/25:20)로 승리했다. 이날 승부로 동률이었던 두 팀의 균형은 깨졌다. 인삼공사는 5승1패(승점 15)로 리그 2위에 올랐고, 지에스칼텍스는 4승2패(승점 12)로 리그 3위에 머물렀다.

이날 인삼공사는 첫 세트부터 25-15로 상대를 압도하며 기분 좋게 경기를 시작했다. 하지만 지에스칼텍스도 2세트에 듀스를 거듭하며 31-29까지 가는 접전으로 세트 스코어를 동률로 맞추며 치열한 승부를 예고했다.

3세트에는 변수가 생겼다. 이영택 인삼공사 감독이 세트 퇴장을 당한 것이다. 사령탑이 없는 상황. 하지만 인삼공사는 흔들리지 않았다. 이소영과 옐레나(24)의 공격력은 막강했고, 박혜민(21)이 서브 에이스까지 꽂아 넣으며 상대를 무력화했다. 기분 좋게 3세트를 따낸 인삼공사는 4세트까지 기세를 이어가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는 새 소속팀에 합류한 이소영이 처음 친정팀을 상대해 더욱 관심이 컸다. 이소영은 지난 시즌 지에스칼텍스에서 팀의 사상 첫 트레블을 이끌었고, 올 시즌 자유계약(FA)으로 인삼공사에 이적했다. 함께 맹활약했던 강소휘(24)가 지에스칼텍스에 그대로 남았던 터라, 둘의 재회도 화제를 모았다.

시즌 사이 팀을 바꾼 건 이소영만이 아니다. 인삼공사는 이소영을 데려오며 보상선수로 국가대표 리베로 오지영(33)을 지에스칼텍스에 보냈다. 또 두 팀은 박혜민(21·KGC 인삼공사)과 최은지(29·GS 칼텍스)도 트레이드했다. 총 4명이 소속이 바뀐 것이다.

아직 양 팀엔 떠나보낸 선수에 대한 기억이 가득하고, 그 기억 속에서 새로운 맞수 구도가 탄생하고 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