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관중은 중요…응원 받으며 좋은 경기 보여주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안방 관중이 선수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8일 경기도 파주 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5차 아랍에미리트(11일 고양), 6차 이라크(17일 원정)전에 대비한 대표팀 소집훈련을 시작했다.

손흥민(토트넘), 김민재(페네르바체), 황인범(루빈 카잔)은 리그 경기가 늦게 끝나 9일 합류한다. 대표팀 훈련은 이날 시작됐지만 팀 전체의 정상적인 훈련은 늦어지게 되는 셈이다. 이들은 10일께 정상 훈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은 “다른 해결책이 없다. 늦게 합류하는 선수들의 컨디션을 살피고 빨리 회복시키면서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이번 5~6차전에서 승리해야 나머지 4경기 일정이 수월해진다. A조에 속한 한국(2승2무 승점 8)은 이란(3승1무 승점 10)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아랍에미리트는 4위(3무1패 승점 3), 이라크는 5위(3무1패 승점 3)다.

벤투 감독은 공수의 주축인 황의조(보르도)와 김영권(감바 오사카)의 부상 공백에 대해, “두 선수가 빠졌다고 모든 걸 바꾸진 않을 것이다. 이전 경기처럼 우리의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다. 목표인 승점 3점을 따기 위해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톱 공격수 황의조 자리에는 조규성(김천 상무), 김건희(수원 삼성)이 대체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제로톱 형태로 공격전술에 변화를 줄 수도 있다. 수비수 김영권의 빈 자리는 정승현(김천 상무), 박지수(김천 상무), 권경원(성남) 등이 메울 것으로 보인다.

11일 저녁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아랍에미리트와의 안방 경기에는 관중 100% 입장이 가능하다. 백신 접종을 마쳤거나, 48시간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받으면 3만5천석 경기장에 들어갈 수 있다. 스탠드가 꽉 찬다면 2019년 12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챔피언십 일본과 경기 이후 2년 만에 대표팀 경기 만원관중이 이뤄지게 된다.

벤투 감독은 “관중은 선수들에게도 중요하다. 관중의 응원을 받으며,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할 것이다. 홈 팬들 앞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