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에바스의 100구, KT에 역사적 첫 승 안겼다

야구 역사를 만든 팀들의 첫 대결. 승자는 ‘마법사들’이었다.

정규리그 1위 케이티(KT) 위즈는 14일 고척스카이돔(고척돔)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1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4-2로 꺾었다. 팀 창단 처음 오른 한국시리즈 무대에서 7번 연속 한국시리즈에 오른 두산을 제압하며 통합 우승에 한 발자국 다가갔다.

역대 통계로 보면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 팀의 우승 확률은 73.7%(38차례 중 28차례). 하지만 두산은 정규리그 3위로 한국시리즈에 오른 2001년과 2015년 1차전을 내주고 우승한 바 있다. 2차전은 15일(오후 6시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삼성 라이온즈와 타이브레이커(1위 결정전) 때 케이티를 정규리그 1위로 이끈 윌리엄 쿠에바스(31)는 이날도 호투를 이어갔다. 투심 패스트볼과 커터를 결정구로 사용하면서 위기를 봉쇄했다. 4회초 1사 2·3루에서 양석환을 투심, 박세혁을 커터로 삼진으로 엮어낸 게 이날 경기 백미였다. 7⅔이닝 7피안타 1사사구 8탈삼진 1실점. 투구수는 100개(스트라이크 71개)였다. 커터는 37개. 시리즈 전 “팀 포스트시즌 첫 승”을 다짐했던 그는 케이티에 역사적인 한국시리즈 첫 승리를 안겼다.

두산 곽빈(22) 또한 준플레이오프 2차전(5일) 등판 이후 8일간 푹 쉰 덕에 선발 몫을 다했다. 5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1실점(비자책). 하지만 두산은 이어 등판한 ‘믿을맨’ 이영하(1⅔이닝 4피안타 3실점), 이현승(1피안타)이 위기를 극복하지 못했다.

정규리그 종료 이후 2주간 쉰 케이티 선수들이었지만 경기 중반을 넘어가며 서서히 타격감이 살아났다. 4회말 상대 실책에 기대 선취점을 뽑아낸 케이티는 1-1 동점이던 7회말 선두 타자 배정대가 두산의 철벽 불펜 투수 이영하를 저격하는 좌월 솔로포로 균형을 깼다. 이영하의 2구째 높게 제구된 시속 134㎞ 슬라이더를 두드렸다. 심우준의 안타와 도루, 그리고 상대 실책으로 만든 1사 1·3루에서는 황재균의 내야 땅볼로 추가점을 뽑았고 이어 강백호가 바뀐 투수 이현승을 상대로 좌전 적시타를 터뜨리면서 4-1로 달아났다.

두산은 2회초 무사 1루, 3회초 1사 2루, 4회초 1사 2·3루 기회 때 쿠에바스에 막히면서 선취 득점 기회를 잃었고, 5회초 1사 3루에서 김재호의 희생 뜬공으로 1점을 얻었다. 9회초 강승호의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었으나 거기까지였다.

올해 한국시리즈도 추위 때문에 고척돔에서만 열린다. 돔 인조구장 특성상 내야 타구가 빠르고 외야로 공이 뜰 경우 천장 때문에 순간적으로 공을 놓치기 쉽다. 이는 두산 수비 때 그대로 드러났다. 두산 3루수 허경민은 4회말 무사 1루 때 유한준의 타구를 뒤로 흘렸다. 허경민의 실책을 발판 삼아 무사 1·2루 기회를 만든 케이티는 호잉의 희생번트에 이은 장성우의 중견수 희생뜬공으로 손쉽게 선취점을 얻었다. 비록 실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으나 두산 좌익수 김재환 또한 5회말 1사 뒤 심우준의 뜬공을 놓쳤다. 1-2로 뒤진 7회말 1사 2루 때는 유격수 김재호가 조용호의 땅볼을 더듬어 1사 1·3루 기회를 내줬고 결국 추가 실점의 빌미가 됐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