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진-임종훈, 세계탁구 남자복식 사상 첫 은메달

장우진(26·국군체육부대)과 임종훈(24·KGC인삼공사)이 세계탁구 남자복식에서 사상 첫 은메달을 따냈다.

장우진-임종훈은 30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2021 세계탁구챔피언십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스웨덴의 크리스티안 카를손-마티아스 팔크 짝에 1-3(8-11 13-15 13-11 10-12)으로 졌다.

은메달을 딴 둘은 한국이 세계챔피언십에 출전한 지 65년 만에 남자복식 최고의 성적을 냈다. 그동안 한국 남자복식은 동메달만 8차례 따냈다. 장우진과 임종훈은 세계챔피언십 개인전에서 첫 메달을 따는 기쁨도 누렸다.

은메달을 딴 둘은 한국이 세계챔피언십에 출전한 지 65년 만에 남자복식 최고의 성적을 냈다. 그동안 한국 남자복식은 동메달만 8차례 따냈다. 장우진과 임종훈은 세계챔피언십 개인전에서 첫 메달을 따는 기쁨도 누렸다.

이날 장우진과 임종훈은 힘을 앞세운 카를손과 팔크에 눌려 1, 2게임을 내줬다. 3게임에서는 듀스 끝에 승리해 반격의 시동을 걸었지만, 4게임 10-10에서 잇단 공격 실패로 우승을 내줬다.

장우진과 임종훈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아쉬운 마음이 크다. 하지만 세계대회 결승전이라는 무대를 밟을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세계챔피언에 오른 스웨덴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 탁구는 이번 대회에서 남자복식에서 은메달을 따냈고, 다른 종목에서는 입상하지 못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