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해’ 보낸 박민지, KLPGA 대상 등 4개 트로피

‘대세’ 박민지(23)가 4개의 트로피를 챙기며 시즌을 화려하게 마감했다.

박민지는 30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1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시상식에서 대상과 상금, 다승 부문 트로피를 휩쓸었다. 1승 이상 거둔 선수에게 주는 특별상도 받아 4관왕이 됐다.

박민지는 올해 6개 대회에서 우승해 대상 포인트(680점), 상금(15억2천137만원), 다승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시즌 상금 15억원 돌파도 일궈냈다.

박민지는 “투어 생활 5년 동안 대상은 내가 받을 수 있는 상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한해 1승 넘게 한 것이 무척 행복하고, 다승왕도 의미가 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평균 타수상은 69.9088타를 기록한 장하나(29)가 차지했고, 신인상은 송가은(21)한테 돌아갔다. 기자단이 선정한 기량발전상은 김수지(25)가, 팬 투표로 뽑는 인기상은 임희정(21)이 받았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