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통큰 20억원 기부…“취약 아동 위해 써달라”

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33)이 20억원을 쾌척했다.

구호단체인 월드비전은 5일 “기성용 선수로부터 20억원을 전달받았다. 이 후원금은 국내 위기 아동 의료비 지원과 축구선수를 꿈꾸는 취약계층 아동 지원에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성용은 앞서 월드비전을 통해 아프리카 어려운 지역의 우물 개발이나 학교 건설, 축구공 등 장비지원에도 10억원을 기부했다.

월드비전은 “2008년부터 정기후원을 시작한 기성용의 누적 후원금은 30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실제 기성용은 2010 남아공월드컵 출전 상금이나 결혼 축의금을 기부하기도 했다.

스포츠 스타로서 이렇게 통 큰 기부를 한 선수는 많지 않다. 기성용은 월드비전을 통해, “그동안 열심히 선수 생활을 하며 얻은 수입이지만 온전히 내 것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새해를 맞아 후원금을 전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내 취약계층 아동들과 축구 선수의 꿈을 키워가고 있는 아동들에게 잘 전달돼 마음껏 꿈꿀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월드비전은 “기성용 선수의 아내 배우 한혜진도 2007년부터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약 2억7800만원을 후원했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