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와 의리 지킨 매킬로이, 캐나다오픈 2연패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캐나다오픈 정상에 올랐다.

매킬로이는 13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세인트 조지 골프 앤드컨트리클럽(파70)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총상금 870만달러) 4라운드에서 8언더파 62타를 쳐, 합계 19언더파 261타로 우승했다. 2021~2022 시즌 두번째 우승이자, 통산 21승. 2019년 챔피언 매킬로이는 코로나19로 중단됐다 올해 재개된 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우승상금 156만6천달러.

매킬로이는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의 지원을 받은 LIV(리브) 골프 인비테이셔널 합류를 거부하고 피지에이 투어를 지키고 있다. 물론 매킬로이의 우승 상금은 전날 끝난 리브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개막전 우승자 샬 슈워츨(남아공)이 받은 400만달러에 비해 적다.

하지만 매킬로이는 경기 뒤 외신에서 “이 대회가 즐겁다. 관중과 멋진 플레이, 오늘 이뤄진 모든 것이 특급이었다. 이것이 (피지에이) 투어다”라며 피지에이 투어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매킬로이는 이번주 유에스오픈에서 다시 정상에 도전한다.

토니 피나우(미국)가 2타 뒤진 2위(17언더파 263타)에 올랐고, 저스틴 토머스(미국)도 6타를 줄여 3위(15언더파 265타)로 대회를 마쳤다.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마지막 날 10언더파 60타를 몰아쳐 공동 4위(14언더파 266타), 이븐파 70타를 친 노승열(31)은 공동 35위(3언더파 277타)가 됐다.

 

Kim Jae-yeol elected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Skating Federation… non-European first

International Skating Union (ISU) Executive Committee member Kim Jae-yeol became the first non-European to be elected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Skating Federation.

The new president Kim was elected as the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Skating Federation at the 58th International Skating Federation regular general meeting held in Phuket, Thailand on the 10th (Korean time). He serves a four-year term.

It is the first time that a non-European person has been appointed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Skating Federation since its establishment in 1892. The International Skating Federation oversees the core sports of the Winter Olympics, such as figure skating, speed skating and short track skating.

Chairman Kim is the husband of Samsung Welfare Foundation Chairman Lee Seo-hyun, the second daughter of the late Samsung Chairman Lee Kun-hee. He served as president of the Korea Ice Skating Federation from 2011 to 2016, and also served as vice-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Organizing Committee. He served as Executiv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Skating Federation since 2016.

Chairman Kim said, “Sports has the power to connect the world as one, transcending borders and races. We will deliver a message of hope, encouragement, and success to countries around the world that have been neglected in winter sports, while contributing to and serving the development of international sports.”

 

Lee Min-ji wins US Women’s Open… Asians swept 1st-5th place

Australian (Australia) Korean-American Lee Min-ji climbed to the top of the US Women’s Open.

Lee Min-ji recorded an even par with 4 birdies and 4 bogeys in the fourth round of the final day of the tournament held at Pine Needles Lodge and Golf Club (par 71, 6,644 yards) in Southern Pines, North Carolina, USA on the 6th (Korean time). He won the championship with a total of 13-under 271. $180,000 in prize money.

Lee Min-ji won her eighth career on the LPGA Tour and her second major win. Lee Min-ji took the previous record of 272 strokes at the U.S. Women’s Open with a 271 stroke that day, and was 4 strokes behind second-placed Mina Harigae (US 9-under 275 strokes).

Lee Min-ji, who received the largest prize money in a single women’s golf tournament, rose to the top spot in the season ($2625,849). Lee Min-ji is also number one in average at bats, Player of the Year, and CME Globe Points.

As for Korean players, Hyejin Choi (23) finished third with a final total of 7-under 277. World No. 1 Jinyoung Ko (27) finished her solo 4th place by hitting 6 under par 278.

This year’s U.S. Women’s Open 1-5 places were swept by Asian players. Lee Min-ji, who won the championship, and Lydia Ko (5-under 279, New Zealand) in fifth place were Korean players, while Hye-jin Choi and Jin-young Ko finished third and fourth. Runner-up Harigae is Japanese-American.

 

네이마르에 소환된 ‘호날두 노쇼’…맨유 함께 뛴 박지성 “안타깝다”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 때문에 3년 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일으킨 ‘노쇼’ 논란이 한국 팬들에게 다시 소환되자, 그와 함께 뛰었던 박지성도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는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대한축구협회(KFA) 지도자 콘퍼런스’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그때(호날두 ‘노쇼’ 사건) 사정이 정확히 어떤지 모르겠지만, 한국 팬들이 실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박지성은 또 “같이 뛰었던 선수로서 매우 아쉽다. 한국 팬들이 좋아하는 선수였기에, 다른 결과였다면 좋았을 것”이라며 “네이마르가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에 고맙다. 호날두가 한국에 또 올지는 모르겠지만, (다시 온다면) 다른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지성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호날두와 한솥밥을 먹었다 .

호날두는 2019년 7월 당시 소속팀 유벤투스와 함께 한국을 찾아 K리그 올스타와 맞붙는 이벤트전에 참가했다. 주최 쪽과 체결한 계약에 ‘45분 이상 경기 출전’ 조항이 있었지만, 호날두는 직전 중국 방문 일정에서 쌓인 피로를 이유로 끝내 경기장에 나타나질 않아 공분을 샀다.

 

한편 박지성은 2022 카타르월드컵을 앞둔 선수들에게 조언도 했다. 그는 “(11월 월드컵 개막이라는) 특수한 상황은 저도 겪어보지 않았지만 유럽 리거는 시즌 중간에, 국내 리그는 시즌이 끝나고 월드컵이 열리는 터라 선수들이 얼마나 컨디션을 잘 조절할지가 관건”이라고 했다.

 

한국 남자하키 아시아컵 9년 만에 정상

한국 남자하키 대표팀이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신석교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제11회 아시아컵 남자하키 대회 마지막 날 말레이시아와 결승전에서 2-1로 이겼다. 장종현(성남시청)은 대회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한국은 1994년과 1999년, 2009년과 2013년에 이어 이 대회에서 다섯 번째 정상에 올랐다. 남자하키는 아시아컵에서 5회 우승으로 최다 횟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1-1로 맞서던 4쿼터 7분에 황태일(성남시청)의 결승 골을 앞세워 1골 차 승리를 따냈다.

한국 남자하키는 지난해 12월 아시아 챔피언스트로피에 이어 이번 아시아컵까지 제패해 아시아 최강의 자리를 재확인했다. 한국을 비롯해 대회 상위 4개국은 2023년 1월 인도에서 열리는 월드컵 본선에 나간다.

 

최지만, 양키스 상대 시즌 4호 홈런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이 시즌 4호 홈런을 터뜨렸다.

최지만은 30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안방 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팀이 0-1로 뒤지던 2회말 첫 타석에서 동점 홈런을 뿜어냈다. 상대 선발 우완 루이스 세베리노의 4구째 시속 95.7마일(154㎞)의 포심패스트볼을 공략해 타구를 왼쪽 담장으로 넘겼다. 지난 25일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 이후 4경기 만의 홈런. 최지만은 7회말 무사 1루에서는 세베리노로부터 볼넷을 얻고 출루한 뒤 홈을 밟기도 했다. 3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 2득점. 시즌 타율은 0.260(종전 0.258)으로 살짝 올랐다. OPS(출루율+장타율)는 0.832.

탬파베이는 이날 겨우 2안타만 쳐냈는데 모두 솔로 홈런이었다. 홈런 외에 사사구 5개를 얻어내 동부지구 1위 양키스에 4-2, 승리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