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양키스 상대 시즌 4호 홈런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이 시즌 4호 홈런을 터뜨렸다.

최지만은 30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안방 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팀이 0-1로 뒤지던 2회말 첫 타석에서 동점 홈런을 뿜어냈다. 상대 선발 우완 루이스 세베리노의 4구째 시속 95.7마일(154㎞)의 포심패스트볼을 공략해 타구를 왼쪽 담장으로 넘겼다. 지난 25일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 이후 4경기 만의 홈런. 최지만은 7회말 무사 1루에서는 세베리노로부터 볼넷을 얻고 출루한 뒤 홈을 밟기도 했다. 3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 2득점. 시즌 타율은 0.260(종전 0.258)으로 살짝 올랐다. OPS(출루율+장타율)는 0.832.

탬파베이는 이날 겨우 2안타만 쳐냈는데 모두 솔로 홈런이었다. 홈런 외에 사사구 5개를 얻어내 동부지구 1위 양키스에 4-2, 승리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