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하키 아시아컵 9년 만에 정상

한국 남자하키 대표팀이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신석교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제11회 아시아컵 남자하키 대회 마지막 날 말레이시아와 결승전에서 2-1로 이겼다. 장종현(성남시청)은 대회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한국은 1994년과 1999년, 2009년과 2013년에 이어 이 대회에서 다섯 번째 정상에 올랐다. 남자하키는 아시아컵에서 5회 우승으로 최다 횟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1-1로 맞서던 4쿼터 7분에 황태일(성남시청)의 결승 골을 앞세워 1골 차 승리를 따냈다.

한국 남자하키는 지난해 12월 아시아 챔피언스트로피에 이어 이번 아시아컵까지 제패해 아시아 최강의 자리를 재확인했다. 한국을 비롯해 대회 상위 4개국은 2023년 1월 인도에서 열리는 월드컵 본선에 나간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