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에 소환된 ‘호날두 노쇼’…맨유 함께 뛴 박지성 “안타깝다”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 때문에 3년 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일으킨 ‘노쇼’ 논란이 한국 팬들에게 다시 소환되자, 그와 함께 뛰었던 박지성도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는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대한축구협회(KFA) 지도자 콘퍼런스’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그때(호날두 ‘노쇼’ 사건) 사정이 정확히 어떤지 모르겠지만, 한국 팬들이 실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박지성은 또 “같이 뛰었던 선수로서 매우 아쉽다. 한국 팬들이 좋아하는 선수였기에, 다른 결과였다면 좋았을 것”이라며 “네이마르가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에 고맙다. 호날두가 한국에 또 올지는 모르겠지만, (다시 온다면) 다른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지성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호날두와 한솥밥을 먹었다 .

호날두는 2019년 7월 당시 소속팀 유벤투스와 함께 한국을 찾아 K리그 올스타와 맞붙는 이벤트전에 참가했다. 주최 쪽과 체결한 계약에 ‘45분 이상 경기 출전’ 조항이 있었지만, 호날두는 직전 중국 방문 일정에서 쌓인 피로를 이유로 끝내 경기장에 나타나질 않아 공분을 샀다.

 

한편 박지성은 2022 카타르월드컵을 앞둔 선수들에게 조언도 했다. 그는 “(11월 월드컵 개막이라는) 특수한 상황은 저도 겪어보지 않았지만 유럽 리거는 시즌 중간에, 국내 리그는 시즌이 끝나고 월드컵이 열리는 터라 선수들이 얼마나 컨디션을 잘 조절할지가 관건”이라고 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